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평복연대, 6·13지선 공직후보 부적격자 22명 발표

민주당 10명·한국당 9명·바른미래 2명·무소속 1명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18-06-04 11:21 송고 | 2018-06-04 11:27 최종수정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및 투표사무원들이 17일 세종시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모의실험을 하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인천평화복지연대가 6·13 지방선거 ‘공직후보 부적격자’를 선정하고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평화복지연대는 4일 등록후보 132명 중 공직후보 부적격자 22명(16%)을 선정·발표하고 명단을 홈페이지(www.ipwn.or.kr)에 공개했다.

부적격자 선정 기준은 △공직선거법 위반 △성관련 범죄 △공직 재임 기간 중 부적절한 행위 △음주운전(10년 이내 또는 공직 기간 중 1회 이상) 등 12가지다.

시의원 후보가 1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기초단체장 후보 7명, 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1명 순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10명, 자유한국당 9명, 바른미래당 2명, 무소속 1명이었다.

남구 시의원 후보 A씨(한국당)는 인천지하철2호선 탈선사건을 조작은폐한 행위로, 서구 시의원 후보 B씨(한국당)는 시의원 시절 ‘중대선거구 쪼개기’ 조례를 대표발의해 부적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C 후보 등 민주당 소속 시의원 후보 7명은 음주운전 경력 때문에, 같은 당 D 시의원 후보는 9200만원이 넘는 세금 체납 건으로 부적격자에 선정됐다.

이 단체는 “공직부적격 후보들에게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스스로 사퇴하지 않을 경우 이들을 심판하기 위해 시민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inam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