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네이버 이어 라인도 웹툰사업 분사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8-05-25 16:10 송고
© News1 김혜지 기자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이 웹툰사업을 자회사 형태로 분사한다. 

25일 라인은 물적분할 방식으로 웹툰사업을 전담하는 자회사 '라인 디지털프론티어'를 출범시킨다고 공시했다. '라인 망가'과 '라인코믹스' 등 웹툰 사업부문의 자산 155억원과 부채 81억원, 관련 지식재산권(IP) 계약 모두 '라인 디지털프론티어'로 이전된다.

이번 분사에 대해 라인은 "더 빠르게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관계자도 "일본 내 웹툰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실제 네이버는 지난해말 국내 웹툰 사업부도 '네이버웹툰'이라는 이름으로 분사시킨 바 있다.  

한편 일본의 대표 웹툰·전자책 서비스앱으로 자리잡은 '라인망가'는 앱 다운로스 수만 1900만회에 달하며 이용자 계정도 2000만개에 달한다. 유료로 유통되는 작품 수만 25만개에 달하는 일본 최대 웹툰 앱으로 성장했다. 


lsh5998688@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