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송광민 끝내기 안타' 한화, 두산 꺾고 단독 2위

(대전=뉴스1) 정명의 기자 | 2018-05-22 18:06 송고
22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3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한화 호잉이 투런 홈런을 터트리고 홈에서 김태균과 송광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5.22/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한화 이글스가 연장 11회말 나온 송광민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꺾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한화는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시즌 4차전에서 연장11회까지 가는 혈투끝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화는 27승19패를 기록, 공동 2위에서 단독 2위로 올라서면서 선두 두산(30승16패)과 승차도 3경기로 좁혔다. 한화와 두산의 시즌 상대전적은 2승2패로 균형을 이뤘다.

6-1로 앞서다 6-7 역전을 허용했지만, 9회말 투아웃에서 나온 제라드 호잉의 홈런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간 한화. 연장 11회말에는 송광민이 승부에 종지부를 찍는 안타를 때렸다.

호잉이 멀티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으로 승리의 수훈갑이 됐고, 끝내기 안타를 친 송광민도 6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좋은 활약을 보였다. 10회초 등판한 '수호신' 정우람이 1⅓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2승(17세이브)을 올렸다.

2회초 두산이 선취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오재원이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오재일의 내야 땅볼로 1사 3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이어 지미 파레디스의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가 나왔다. 오재원이 홈을 밟아 두산의 1-0 리드.

한화는 3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최진행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다. 최재훈의 투수 땅볼 때 최진행이 3루에서 아웃, 한화의 공격 흐름이 끊어지는듯 했다.

그러나 한화는 이용규의 볼넷으로 불씨를 살렸다. 포수 양의지의 2루 송구가 외야로 흐르는 사이 최재훈이 3루까지 진루했고, 곧바로 폭투가 이어져 최재훈이 홈으로 들어왔다. 정근우의 유격수 땅볼로 2사 3루를 만든 뒤에는 송광민이 역전 적시타를 쳤다.

2-1 역전에 성공한 한화는 호잉의 홈런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호잉은 두산 선발 후랭코프의 커터를 받아쳐 우월 투런포로 연결시켰다. 이어 등장한 김태균 역시 커터를 공략해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올 시즌 KBO리그 20번째로 나온 백투백 홈런.

한화는 4회말 최진행의 볼넷, 최재훈의 안타로 만든 1사 1,2루 찬스에서 정근우의 적시타가 터져나와 6-1까지 달아났다. 김재영이 6회까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아 한화의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다.

두산은 그대로 물러날 팀이 아니었다. 7회초 오재원과 파레디스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류지혁의 2루타와 박건우의 내야 땅볼로 2점을 뽑았다.

3-6으로 따라붙은 8회초에는 대거 4득점, 다시 뒤집기에 성공했다. 최주환과 김재환의 연속 안타, 양의지의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황금 찬스를 잡은 뒤 오재원의 싹쓸이 3루타가 터졌다. 6-6 동점. 오재일의 적시타가 이어져 두산은 7-6으로 리드를 되찾았다.

9회말 투아웃 주자 없는 상황. 호잉이 한화를 패배 직전 건져냈다. 호잉은 박치국을 상대로 볼 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직구를 걷어올려 중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승부는 그렇게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11회말 선두타자 정근우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두산의 내야 실책이 나와 무사 1,3루가 만들어졌다. 송광민이 김정후의 3구째를 좌익선상 부근으로 날려보내며 경기 종료. 한화의 8-7 승리였다.


doctor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