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동상이몽' 노사연♥이무송, 보라카이도 울린 감동의 은혼식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5-15 07:00 송고
'동상이몽' © News1

이무송이 아내 노사연을 향한 애정을 보이며 감동의 서프라이즈 은혼식을 마쳤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결혼 25주년 보라카이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이무송과 노사연은 보라카이에서 패들보드를 타게 됐다. 노사연은 "몸무게 제한은 없느냐?"라며 두려워 했지만 의외로 이무송보다 훨씬 좋은 균형감각과 다리힘으로 패들링을 하며 바다를 누벼 눈길을 끌었다. 반면 이무송은 보드에도 제대로 서지 못하고 계속 바다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바다 위에서 석양을 바라보며 애정을 드러냈다. 노사연의 난청을 언급하며 이무송은 "가수로서 40년을 살았고 앞으로 못 해도 10년 이상은 국민들과 함께 좋은 노래로 희로애락을 해야 하는데, 좀 더 내려놓아라"라고 조언하며 그를 아꼈다.

노을을 바라보던 노사연은 "오늘은 당신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이무송을 향한 무한 애정을 보였고, 이무송은 "동원이를 당신이 낳았을 때 그 표정, 그때의 모습이 생각난다. 그때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무송은 노사연 몰래 라이브 바를 먼저 찾아가 밴드 섭외는 물론, 손님들도 포섭해 장미꽃 이벤트를 기획했다. 노사연은 이무송의 계획을 몰랐기에 그저 라이브 바의 정취에 즐거워 하다 이무송이 무대에 오르자 깜짝 놀라는 모습이었다. 그는 아내 '연이'를 위한 세레나데를 선사했고, 객석에서는 그에게 24송이의 장미꽃을 모아줬다. 이무송은 마지막 한 송이의 장미와 함께 그를 위한 발찌를 채워 주며 은혼식을 마무리했다. 25주년을 맞은 두 부부의 아름다운 모습에 객석에서도 눈물이 터지는 모습이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