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뉴질랜드 정부, 北 핵사찰에 1.5억 공여키로

"CVID 비핵화 있어야 한반도 평화 달성"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2018-05-14 20:27 송고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교부 장관. © AFP=뉴스1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핵사찰을 위해 20만 뉴질랜드달러(약 1억4858만원)를 공여하기로 했다.

현지 언론 TVNZ에 따르면, 뉴질랜드 외교부는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한반도의 평화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없이는 달성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뉴질랜드 외교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해 핵사찰에 필요한 비용을 공여할 예정이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핵사찰을 통해 북한이 돌아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교부 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한 뒤에 나왔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강 장관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유용한 기회였다"고 밝혔다. 또 "뉴질랜드는 평화 프로세스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yjy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