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경제

"중국, 무역전쟁 회피하려 미국산 대거 사들일 것"

WSJ 전망…美·中, 미국 무역적자 축소 방안 모색
류허 부총리 내주 방미해 '쇼핑 리스트' 가져올 것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8-05-11 11:41 송고 | 2018-05-11 11:42 최종수정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자료사진> © AFP=뉴스1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미국산 물품을 더 많이 사들일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은 전면적인 무역 전쟁을 회피하려면 양국 간 무역 불균형부터 해소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대(對)중국 무역 적자를 자국 실업률과 연결짓고 있고, 중국 정부는 소비 중심의 경제를 구축하기 위해 수출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정부는 무역 적자를 줄여달라는 미국의 제안에는 동의했으나, 2020년까지 무역 이익을 2000억달러 줄이라는 요구에는 응하지 않았다. 미국은 지난해 중국과의 상품무역에서 3750억달러 규모의 적자를 봤다.

중국 정부는 내주 류허 경제담당 부총리를 미국 워싱턴DC에 파견, 무역협상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아직 류 부총리의 방문 날짜는 확인되지 않았다.

WSJ는 류허 부총리가 내주 협상에서 '미국산 물품 쇼핑 목록'을 가지고 돌아올 것으로 기대했다. 두 국가 사이의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려면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어떤 물품을 추가적으로 수입해야 할 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하기 때문이다.

<자료사진> © AFP=뉴스1


하지만 일부 경제학자들은 이 같은 방식으로 양국 간 무역적자를 해소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은 아니라고 지적한다. 무역적자는 단순히 일부 물품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국가 단위의 저축 및 투자활동과도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의 '쇼핑 리스트' 작성이 시장 경제를 해치는 일이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미국산 추가 수입 품목이 정해지면, 중국 정부는 자국 기업에 "특정 물품을 어디에서 구입하라"는 지침을 내려야 한다.

에스와르 프라사드 코넬대 교수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이 같은) 무역 정책을 통해 목적을 달성하려면 중국 경제에 '대규모 간섭'을 해야 한다"면서 "이는 중국을 시장 주도 (경제) 정책으로부터 멀리 떨어뜨려 놓는다"고 우려했다.

WSJ는 미국과 중국 간의 팽팽한 갈등 관계는 양국 간 무역 흐름에 이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1월 미국이 중국에 관세 부과 위협을 가한 이후, 중국으로 들어가는 미국산 자동차는 한동안 세관에 멈춰 있었고 미국산 돼지고기는 보다 엄격한 검사를 받아야 했다. 대두 등 농산물도 관세에 타격을 입을 위험에 처했다.


pas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