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시민없는 민주화운동기념관?…인천시, 각성하라"

6개 인천 시민단체, 성명 통해 시민원탁회의 제안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4-30 16:38 송고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30일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과정에 시민 참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지난 4월12일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이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추진위원회 구성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설명을 이어갔다.

성명에는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회, 인천시민문화예술센터, 노동자교육기관, 청년광장 등 인천 지역 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을 연 주최는 시민 단체이지만, 인천 시민 전체의 의견을 대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심지어 시장 후보에게만 기념관 건립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으며, 준비 과정 또한 투명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민주화운동기념관에 관한 논의는 그 건립 취지에 맞게 시민 전체가 참여한 가운데 공개적으로 진행돼야 할 것"이라며 "시민참여소통형 원탁회의로 전환해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 민주주의의 역사, 민주화 운동사의 주인공은 특정 정파 세력의 전유물이 아닌, 바로 인천 시민"이라며 "시작부터 반쪽짜리 조직으로 출범해 완공에 이르기까지 과정이 순탄할 리 만무하며, 자칫 시민간 분열과 대립이 야기될까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또 "전체가 아닌, 일부 시민단체의 밀실 추진으로 인천시민의 민주화운동이 축소, 왜곡될 염려도 있다"며 "민주적인 소통과 합의 과정을 제대로 밟아야만 사업의 정당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시민사회 원탁회의로 전환해 전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투명하고 정당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비로소 인천 시민의 민주화운동을 대변하는 기념관으로 위상이 바로 설 수 있을 것"이라며 "건립 과정을 공개하고, 시민 참여를 보장하라"고 밝혔다.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