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범인은 바로너' 유재석 "먹방·관찰 대세, 나까지 해야 하나 고민"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4-30 14:29 송고 | 2018-04-30 15:07 최종수정
방송인 유재석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연출 조효진, 장혁재, 김주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지닌 7명의 허당 탐정단이 매회 에피소드마다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추리 예능이다. 2018.4.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이 새로운 예능에 목말랐다고 말했다.

국내 최초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의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코엑스 호텔에서 열렸다. 출연자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박민영, 세훈(EXO), 세정(구구단)과 조효진PD, 김주형PD가 참석했다.

유재석은 이날 기존 예능이 아닌 '범인은 바로 너'를 선택한 것을 두고 "관찰, 먹방 대세인 예능 장르들이 많이 사랑을 받고 있다. 이미 하나의 장르로 자리를 잡았다고 생각하고, 나 역시 재미있게 보고 있다. 내 입장에서는 이미 대세인 것을 나까지 하는 것이 과연 어떨지 고민이 많이 됐다"고 했다.

이어 "'범인은 바로 너'는 새로운 점도 있고 기존 예능 같은 부분도 있다. 그 점 때문에 선택했다. 이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새로운 다양한 장르 예능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수많은 예능을 지금까지 해왔지만 기존의 예능과는 다른 새로움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범인은 바로 너!'는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가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 히트 예능 프로그램을 연출한 조효진, 장혁재, 김주형 PD를 보유한 컴퍼니 상상과 의기투합하여 제작한 최초의 한국 예능이다 참신하면서도 대중성있는 소재로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제작진과 넷플릭스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7명의 허당 탐정단이 매 에피소드마다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추리 예능 장르로,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돼 매주 2편의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오는 5월 4일전 세계 190개국 1억 2500만명에 공급되는 넷플릭스를 통해 볼 수 있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