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시 성추행 은폐사건'…시민단체, 공식 해명 요구

시장 공식적 해명·대책 마련 촉구
시민단체 “조치 없을 시, 법적 검토 돌입할 것”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4-22 11:58 송고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2일 "인천시는 여직원 성추행 은폐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인천시 4급 공무원이 해외출장에 동행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재임용을 내세워 그 사실을 은폐하고자 했다"며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단체는 "이 사건은 당사자에 대한 적절한 조치도 없었거니와, 사건을 보고 받은 고위 공무원까지 개입해 조직 내 성추행 사건을 입막음하려한 중차대한 문제"라며 "시는 사건의 전말이 드러난 지금, 공식적인 해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체는 "인천시는 이번 일로 인해 성폭력과 성희롱 사건에 대한 자정능력이 없음을 여실히 보여줬으며, 성희롱 피해자 신분까지 노출시키면서 성희롱 사건 처리 절차의 부재도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천시장은 법령에서 정한 징계사유에 해당된다고 인정되는 경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징계 등 절차가 이뤄지도록 해야 할 의무가 있는 만큼, 공식적인 해명과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공백이 드러난 성희롱 사건에 대한 처리 및 피해자 보호,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사건의 전말이 드러난 지금, 적절한 해명과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고위 공무원의 직무유기에 대한 법적 검토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에 관한 공식적인 해명과 대책을 마련하라"고 전했다.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