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文정부, 첫 '시민사회 활성화' 세미나…비영리 통합관리 논의

'비영리섹터의 성장과 시민공익위원회 설치' 주제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8-04-20 10:00 송고
배재정 국무총리비서실장. © News1 장수영 기자

시민사회와 관련한 주요 의제를 놓고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는 문재인정부 첫 번째 세미나가 열렸다.

국무총리비서실(비서실장 배재정)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서울시NPO(비영리단체)지원센터에서 '비영리섹터의 성장과 시민공익위원회 설치'를 주제로 제1차 시민사회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간 그동안 비영리법인, 공익법인, 비영리민간단체 등 다원화된 비영리 분야 관리체계에 대한 통합 필요성이 학계와 시민사회 등에서 제기돼 왔다.

이날 세미나는 이러한 복잡한 관리체계에 대해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고 향후 개선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국무총리자문 시민사회발전위원회 위원, 주요 시민단체 사무총(처)장 및 중견 활동가, 국무총리비서실 민정실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임현진 시민사회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일하 한국NPO공동회의 이사장과 이희숙 (재)동천 변호사가 발제를 했다.

참석자들은 비영리 법인·단체 관리체계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공익법인 통합관리를 위한 시민공익위원회(가칭) 설치 방향과 역할 등을 놓고 활반한 토론을 벌였다.

국무총리비서실은 "앞으로도 제도개선이 필요한 과제에 대해 외부 전문가 등을 초청해 세미나를 진행하고 시민사회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