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용산구, 동주민센터 사회복지사 '찾아가는 실무교육'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8-04-19 19:15 송고
용산구청 전경(자료사진)© News1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3일부터 1주일간 ‘찾아가는 통합조사 실무체험’ 과정을 운영한다. 일선 복지행정을 책임지는 동주민센터 사회복지사의 실무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기존 ‘집합교육’ 에서 사회복지사의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방문교육’으로 바꿨다. 처음 업무를 맡은 신규 임용자와 교육 희망 직원을 대상으로 구청 복지조사팀원들이 담당 동주민센터 2~3개소씩을 방문,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복지사업별 대상자 선정기준부터 복지급여 신청 접수 시 유의사항,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 활용법까지 꼼꼼히 알리고 질의응답, 평가 시간을 갖는다.

신입 공무원이 업무 긴장을 줄이고 부드럽게 일처리를 할 수 있도록 선배 공무원의 각종 노하우도 전한다. 멘토·멘티로서 선후배 관계 형성에 기여할 수 있다. 동별 교육 시간은 3시간이다.      

통합조사란 주민이 제출한 서류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상 공적자료, 신청인 근로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 보장 적합 여부를 판단하는 절차다. 국정과제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에 따라 사회보장급여 신청이 늘어나면 직원의 통합조사 수행능력을 한층 중요해진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주민들의 복지욕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통합조사 실무체험에 나선다”며 “구와 동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복지행정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nevermind@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