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스위치' 장근석 고군분투…이어지는 정웅인 악행 (종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4-18 23:19 송고
'스위치' © News1

'스위치'의 정웅인의 악행이 이어졌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백운철 김류현 극본, 남태진 연출, 이하 스위치)에서는 사도찬(장근석)이 불곰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위치’에서 사도찬은 제보자를 찾으러 갔지만 한 발 늦어 놓쳤다. 이에 오하라는 백준수의 말을 기억한 후  한 발 늦었다. 불곰에 집착하는 사도찬을 보고 오하라(한예리)는 이유를 물었지만 사도찬은 자신의 깊은 곳까지 묻는 그에게 경고하며 그러지 말라고 했다.

이후, 백준수(장근석)와 오하라는 예리한 수사를 이어나갔고 금태웅(정웅인)과 최정필(이정길)은 두 사람의 수사를 막아섰다. 이에 정도영(최재원)이 나서서 수사를 종결시켰다. 정도영은 이를 반대하는 진경희(배민희)까지 매수할 준비를 했다.

사도찬은 봉감독(조희봉)의 도움을 받아 불곰에 서서히 접근했고 오하라는 사도찬 몰래 전인태(안승환) 등을 찾아가 도움을 구했고, 전인태는 사도찬의 사연을 알게 된 후 더욱 튼튼한 팀워크를 다졌다.

오하라는 금태웅을 홀로 찾아가는 등 위험한 수사를 펼치다 사마천의 존재까지 알게 됐다. 바로 백준수에게 모든 것을 보고했다. 백준수는 금태웅과 불곰이 한 사람이라고 예측했다.

과거 금태웅은 자신이 아내를 죽였지만, 사마천에게 누명을 씌웠다. 최정필은 자신의 선거 때문에 사망일을 미루고 교통사고로 위장했던 것.

이후, 봉감독은 조성두(권화운)와 마주쳤다. 조성두는 금태웅의 지시를 받아 그를 잡으려 했고 그 자리에는 사도찬이 있었다. 김실장 금태웅의 지시에 따라 오하라를 위기에 빠뜨리려 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