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생활경제

CGV·롯데시네마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관람료 1천원 인상

이달 27일부터 평일 관람료 9천원에서 1만원으로 조정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8-04-18 20:32 송고
© News1
CJ CGV,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가 영화관람료를 이달 27일부터 1000원 인상한다.

이에 따라 성인 기준 오후 1시부터 밤 11시 시간대 메가박스 관람료가 1000원 오른다. MX관, 컴포트관에도 조정된 관람료가 적용되지만,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기존 요금과 동일하다.

매주 화요일 오픈부터 오후 2시까지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6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와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 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 등도 종전과 변동이 없다.

메가박스는 영화 관람료 조정과 함께 기존 일반 시간대(11시~23시 전)를 브런치 시간대(10시~13시)와 일반 시간대(13시~23시)로 세분화했다.

이번에 신설된 브런치 시간대에는 일반 시간대보다 최대 2000원까지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관리비 및 임대료 등의 인상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영화관람료를 조정하게 됐다"며 "관람 환경의 개선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CGV는 이달 11일부터 영화관람료를 1000원 올렸고, 롯데시네마는 19일부터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하는 등 평일 국내 멀티플렉스 관람료는 1만원으로 올랐다.


ryupd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