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NGO “인천을 동북아 평화의 허브로 만들어야”

인천평화도시만들기 선포·10대 정책 발표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4-11 15:22 송고
평화도시만들기 인천네트워크는 11일 오후 1시30분께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 평화도시 만들기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도시 10대 정책을 제안하면서 "평화와 화해의 허브로 인천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2018.4.11/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평화도시만들기 인천네트워크는 11일 "평화와 화해의 허브로 인천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겨레하나,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남구평화복지연대 등 인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결성된 인천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 평화도시 만들기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도시 10대 정책을 제안했다.

인천네트워크는 "한반도는 2000년 6·15 남북정상공동선언과 2007년 10·4 남북정상공동선언에 이어 오는 4월27일 세번째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두면서 평화의 봄을 맞이하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이 이산가족들에게는 상봉을,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게는 재가동을, 접경지역과 서해5도 어민들에게 평화의 삶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은 역사적으로 한반도 대회전과 함께 큰 변화를 겪어 왔다"며 "이번 한반도 평화의 봄은 땅길, 바닷길, 하늘길이 모두 열려 있는 인천에게 새로운 기회를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1984년 인천항을 통해 북한의 서울과 경기 홍수피해 구호물자가 들어왔고, 2000년 6·15공동선언 전에도 남측의 인천과 북측의 남포가 뱃길로 연결되는 등 인천은 과거에도 남북과 화해와 한반도 평화의 허브도시로 역할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인천네트워크는 "서해5도 어민들은 한반도기를 어선에 달고, 한반도 평화를 염원했으며, 평화도시인천넷은 23~27일 인천 시내 곳곳에서 캠페인을 벌이며 평화의 도시 부흥 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인천 평화도시만들기 10대 정책도 제안했다.

10대 정책은 △평화도시만들기 기본조례제정 및 기본발전계획 수립 △평화박물관 건립 및 평화 둘레길 조성 △서해5도 공동 파시 및 어민 생존 대책 수립 △한강 하구 평화적 이용방안 추진 △평화 통일 사업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이다.

또 △인천지역 평화통일행사 민관공동 개최 △통일센터 풀뿌리 시민참여형 모델 추진 △인천시 남북교류 전담부서 격상 및 전담 인력확충 △남포와 해주, 개성 등 북측 지자체와 남북 교류 추진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활용한 관광산업 활성화 및 경협확대 등이다.

네트워크는 오는 18~27일 총 4차례에 걸쳐 인천시 곳곳을 돌며 남북정상회담 환경 거리 현수막을 게시하고, 서해5도 한반도기 게시 운동, 서해 5도 한반도기 차량 스티거 붙이기 등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