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개헌·야권연대·북한' 지방선거 3대 빅이슈, 선거판 '요동'

선거 결과 좌우 가능성…정치권 촉각
정당별 실익 여부는 아직 미지수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18-03-31 10:30 송고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개헌, 야권연대, 남북·북미정상회담 등의 대형 이슈들이 도처에 널려있어 선거판이 향후 수차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를 관통할 주요 사안들은 선거 결과를 좌우할 가능성도 있어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러 사안 중에서도 남북·북미 정상회담은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초대형 이슈로 꼽힌다. 지방선거 직전에 두 차례의 정상회담이 연달아 열리는 탓이다.

남북은 전날(29일) 오는 4월27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고 5월 중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다.

어느 정당이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웃을지는 미리 점칠 수 없지만,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평가가 중론이다.

이 때문에 정치권은 벌써부터 북한발(發) 변수의 실익 여부를 두고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남북 화해 무드 분위기가 조성될 경우 여권에 유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벌써부터 나오지만 아직은 선거 유불리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특히 한국과 미국 간의 불협화음이 나오거나 북한의 태도가 급변하면서 여당에 악재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야권에서 제기되는 연대론도 선거판을 통째로 흔들 수 있는 요인으로 거론된다.

어느 때보다 높은 당청 지지율로 벌써부터 민주당의 압승 가능성이 제기되자, 제1·2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연대론에 불이 붙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연대론에 반발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선 선거가 목전이면 연대가 탄력을 받을 수도 있다.

양당의 선거 연대가 현실화되면 파급력은 상당할 수밖에 없다. 선거 구도가 다자구도에서 일대일 구도로 바뀔 수 있는 까닭이다.

야권연대 결과 역시 어느 진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지는 미지수다. 보수진영의 결집을 이끌수도 있지만 반대로 선거공학적인 연대에 대한 거부감으로 연대에 나선 정당들이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

여야 원내대표들이 협상을 벌이고 있는 개헌도 선거의 주요 변수로 거론된다.

만약 여권의 주장대로 6월 지방선거와의 동시 투표가 이뤄질 경우 투표장에서의 여권 쏠림 현상이 일어날 공산이 크다. 정치권에선 한국당이 개헌과 6월 지방선거와의 동시 투표에 반대하는 데는 선거에 대한 영향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개헌이 물 건너갈 경우 양측의 책임공방도 상당할 전망이다. 여야는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면서 선거전에 형성된 대치 전선은 더욱 두텁게 형성될 수밖에 없다.

국민들 역시 개헌에 대한 양측의 입장과 활동에 대한 평가를 투표에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