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배현진 "꽃가마 탔다? 당 처한 현실보면 절대 그렇지 않아"

[단독 인터뷰-①] "당 어려워 오히려 진정성 보일 기회 판단"
"자유를 지키고자 한 소신을 중시한 정치인 되고자"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구교운 기자 | 2018-03-21 08:00 송고 | 2018-03-21 08:28 최종수정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앵커)이 20일 서울시내 한 카페에서 뉴스1과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3.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자유한국당에 최근 영입돼 송파을 조직위원장을 맡은 배현진 전 MBC 앵커는 자신의 영입에 대해 "일각에서 저에게 소위 꽃가마 탄 거 아니냐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배 전 앵커는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당이 처한 정치적) 현실을 하나 하나 짚어보면 그렇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이 지난해를 거치면서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는 게 현실"이라며 "당이 어렵기 때문에 오히려 시작 과정에 욕도 먹고 하면서 진정성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배 전 앵커는 MBC에서 함께 일하고 있던 선배로부터 한국당 입당 제의를 처음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한국당 실무진 측에서 타진을 해왔다는 것이다.

그는 "처음에 정치 입문을 고민할 때 나이가 너무 어린 게 아닌가 걱정을 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 (당 관계자 등은) '젊은 사람들이 정치에 많이 참여해야 한다', '그것은 핸디캡이 아닌 장점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용기를 북돋워줬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나경원 의원 등의 뒤를 이을 간판 여성 국회의원이 되길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배 전 앵커는 "(그런 시각이) 싫지 않다"며 "다만 나 의원께서는 의원 생활을 열심히 하시면서 성과로 보여준 게 많다. 저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서 평가를 받겠다"고 답했다.

배 전 앵커는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송파을 후보로 나설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그는 선거구도 등 판세 예측에 대해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제 선배이기도 하나 최명길 전 국민의당 의원(MBC 기자 출신)의 의원직 상실로 인한 재선거는 표를 던져준 (시민들의) 바람을 완수하지 못한 것"이라며 "그 빈 공간을 만족스럽게 채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지역구에서 당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상견례를 겸해 인사를 다녔다는 배 전 앵커는 "사실 잘 모르시는 분들도 있었고(웃음) 어린 딸 같은 사람이 과연 험난한 정치판에서 견딜 수 있겠냐고 우려들을 했다"면서도 "미혼의 젊은 여성, 10년 가까이 언론에 종사한 강점 등을 내세워 돌파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발로 뛰면서 저에게 덧씌워진, 유복하게 자라 고귀한 대접만 받은 사람이라는 이미지를 걷어내고 상식적이고 평범한데 의지하고 싶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전하겠다"고 부연했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앵커)이 20일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뉴스1과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3.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배현진 전 앵커의 영입은 한국당의 인물난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그는 "제 영입에 대해 (당내) 모두가 동의하고 환영하리라 생각지는 않는다"며 "만인에게 사랑받으면 제일 좋지만 정치가 아니어도 그건 불가능하다. 제 역량을 보여주는 것은 제 몫"이라고 말했다.

지방선거 전망에 대해서는 "잘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배 전 앵커는 "샤이보수로 불리는, 한국당을 지지하면서도 말 못하는 분들이 주변에 많다"며 "한국당의 변화하고 있으니 민심도 그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이 지난 2016년부터 탄핵과 분당이라는 굴곡을 거친 데 대해 그는 "한국당, 보수가 지키고 싶은 가치가 있었을 텐데 국민적 분노, 실망감이 너무 커서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며 "저같이 정치 경험이 없는 사람이라도 뛰어들어 각자 경험을 나누면서 극복하고 돌파해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보수진영이 분열돼 있지만 결국 바라는 게 하나다. 건전한 상식"이라며 "언젠가 모일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홍준표 키즈'로도 불리는 배 전 앵커는 "홍 대표 체제에서 영입이 됐으니 그 표현이 나쁘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했다.

'정치인 배현진'으로서 최종 목표에 대해 그는 "언제까지 정치를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자유를 지키고자 한다'는 제 소신과 말이 중요한 것이었다고 훗날 평가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 전 앵커는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있었던 영입인사 환영식 이후 최근 동향에 대해  MBC 출신의 심재철 국회 부의장(5선, 한국당) 등 소속 재선·3선 의원들을 차례로 만나 현실 정치에 대한 조언을 듣는 시간을 보냈다고 언급했다. 본격적인 선거를 앞두고 본거지를 송파로 옮기고 명함도 만드는 등 정치인으로서 변화를 분주히 준비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gsm@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