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현직 경찰관이 구미서 2차례 음주사고 후 뺑소니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18-03-19 12:12 송고 | 2018-03-19 13:21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현직 경찰관이 음주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나 물의를 빚고 있다.

19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생활안전과 소속 A순경(33)을 음주운전과 사고 후 미처리 혐의(뺑소니) 등으로 조사 중이다.

A순경은 지난 12일 오후 11시5분쯤 구미시 원평동 사거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을 하다 주차된 차량 2대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이어 김천 방향의 구미 제2교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승합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B씨(44) 등 4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A순경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83%로 나타났다.

안권식 구미경찰서 청문감사관은 "A순경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대로 징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ewso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