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김정은 "미사일에 文대통령 고생많았다…새벽잠 안설쳐도 돼"

"실무대화 막히면 이제 文과 직통전화로 간단 해결"
지난 5일 특사단과 만찬서 언급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8-03-09 15:21 송고 | 2018-03-09 15:22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6일 보도했다.(노동신문) 2018.3.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과 지난 5일 만찬을 하며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개최하느라 고생많았다"고 언급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은 김 위원장 발언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 새벽잠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특사단에게 "고봉산 호텔에서 묵는다고 들었다. 자기들(북측 고위급 대표단 지칭)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고 웃었다.

그러면서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 바란다"고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측에서 국빈이 주로 묵는 백화원 초대소로 숙소를 잡았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웃으면서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면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전화로 이야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smith@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