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아이캔스피크', 엄지원 해설로 듣는다…배리어프리 개봉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8-02-27 14:31 송고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제공 © News1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배우 엄지원이 화면해설로 참여한 가운데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됐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지난 8일 김현석 감독과 배우 엄지원이 참여한 가운데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위한 화면해설 녹음을 진행했다.

연출자 김현석 감독은 "뜻깊은 작업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 더 많은 영화가 배리어프리버전으로 만들어지길 희망한다"며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술이 깨면 집에 가자' 배리어프리버전 화면해설에 이어 두 번째 화면해설에 참여한 엄지원은 "2017년 가장 좋아했던 영화 '아이 캔 스피크' 화면해설을 할 수 있어 의미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배리어프리영화를 통해 좀 더 많은 분들이 영화로 기쁨과 위로,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응원한다"고 소감을 전해왔다.

나문희, 이제훈 주연의 '아이 캔 스피크'는 주민센터 민원왕 옥분이 9급 공무원 민재에게 영어를 배우며 겪는 이야기를 웃음과 감동으로 표현한 이야기로, 휴먼코미디 장르 안에 묵직한 이야기를 담아내어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은 작품이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수정 대표는 "2018년 첫 배리어프리영화로 '아이 캔 스피크'를 제작하게 되어 기쁘다.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좋은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대한 취지를 밝혔다.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은 후반작업과정을 거쳐 관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