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노회찬 "직원 채용 부탁한 적 없다…사실과 다르면 사퇴할 것"

권성동 강원랜드 의혹 언급에 가벼운 언쟁도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구교운 기자 | 2018-02-22 11:40 송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노 원내대표는 자신의 비서 출신 변호사 법무부 '특채'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2018.2.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22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노 의원 비서관 법무부 채용 청탁 의혹'을 전면부인하면서 "제가 드린 말씀이 1%라도 사실과 다른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저는 과거에 (제) 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법무부의 공개채용에 응모했는지도 몰랐다"며 이렇게 밝혔다.

노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모든 일이 다 끝난 뒤 (그 비서관이) 인사하러 와서 그때 알았다, 사전에 안 바가 없다"며 "전후 과정에서 직접이든 간접이든 어떤 방식으로도 채용 관련 부탁이나 청탁을 한 바가 없다"고 해명했다.

또 "(노 의원이) 전직 비서관이 로스쿨 출신이니 봐달라고 했다"는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근거가 없이는 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즉각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노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을 향해 "똑같은 약속을 해 달라"며 "검찰 수사(사법 처리) 결과와 무관하게 사실이면 물러나겠다고 약속해달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제가 볼 때 이 사태는 최근 불거지는 불법 채용 비리 의혹을 물타기 하기 위해 (사안을) 침소봉대해서 근거 없이 확산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노 의원이 신상발언을 통해 권 위원장 사퇴를 언급하자 권 위원장은 곧바로 불쾌감을 표시했다.

권 위원장은 노 의원의 신상발언이 끝난 후 "왜 본인 신상 (발언)만 하면 되지 위원장까지 물귀신으로 끌고 들어가느냐"며 "정치 공세는 기자회견장을 가서 해 달라"고 지적했다.

또 "법사위원이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직원이 법무부에 간 것은 누가 봐도 정상적이지 않다, 그걸 조사하라는 게 우리 당의 요구"라고 노 의원 발언을 반박하기도 했다.


abilitykl@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