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역사단체 "국정교과서 가담 정부기관 비리의혹 감사해야"

"교육부 자체조사로는 한계"…감사원에 감사청구
학자·시민 493명 참여…"교육적폐 청산해야"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2018-02-08 15:41 송고
폐기된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 중 대한민국 수립 서술 부분. /뉴스1 DB© News1 장수영 기자

역사 관련 학술단체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가담한 정부기관과 정부출연기관에 대한 감사를 촉구했다.

한국사연구회·역사교육학회·역사문제연구소·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 등 14개 역사 관련 학회·연구소 회원들은 8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적극 가담한 정부기관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감사원에 감사청구서도 제출했다. 박찬승 한국사연구회 회장 등 학자들과 일반시민 493명이 감사청구인으로 참여했다.

단체들은 "현재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각종 부정과 비리 의혹을 조사하고 있지만 자체조사라는 한계 때문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각종 적폐가 철저하게 조사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감사원을 통한 전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촛불민심이 꼽은 적폐 중 하나"라며 "문재인정부가 다짐한 '적폐청산'이 빈말이 되지 않으려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적극 가담한 세력들의 불법과 비리를 밝히고 그 책임자를 단호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정부 당시 교육부와 정부출연기관에 대한 비리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박근혜정부 시절 교육부는 한국연구재단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동북아역사재단을 들러리 삼아 특정인물과 기관에게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거액의 연구비를 지원하거나 우수한 평가를 받던 연구사업을 비상식적인 이유로 좌초시켰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의 철저한 감사도 촉구했다. 단체들은 "감사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적극 가담하고 비정상적인 연구비 지원과 의미 있는 연구사업의 비상식적 좌초에 앞장선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한국학중앙연구원, 동북아역사재단, 한국연구재단,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등 정부기관의 불법비리 의혹에 대해 강도 높은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교육적폐의 철저하고 완전한 청산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kjh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