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체코 대표 주얼리 디자이너의 '콜라보'

25일부터 '핸드메이드 드림' 전시회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2018-01-25 06:00 송고
서울-체코 핸드메이드드림 전시회 포스터(서울시 제공)© News1
서울시는 주한체코문화원과 25일부터 2월24일까지 종로구 서울주얼리지원센터 2관에서 ‘핸드메이드 드림’(Handmade Dreams) 무료 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의 주얼리 디자이너 27명과 체코를 대표하는 주얼리 기업 9개사, 주얼리 디자이너 4명이 참여한다.  

체코 패션 주얼리는 17세기부터 전세계에 수출된 체코 북부 보헤미아 지역의 주요 산업이다. 20세기 정점에 이르러 세계적 인기를 누렸다. 이번 전시는 주얼리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부터 현대의 트렌드와 미래의 비전까지 체코 주얼리의 현대 트렌드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회는 체코문화원이 서울시가 종로 지역을 도심제조업 중 하나인 주얼리산업의 메카로 조성하기 위해 만든 ‘서울주얼리지원센터’에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핸드메이드 드림’은 반가공 유리제품의 최대 생산국 중 하나인 체코의 패션 주얼리를 알리기 위해 페트르 노비(Petr Nový) 박사가 전시 큐레이터를 맡아 2016년 9월부터 해외 다양한 국가를 순회하는 유명 전시회다. 서울은 10번째 순회도시다.       

25일 오후 5시에는 서울주얼리지원센터 2관 전시실에서 서울시를 비롯해 체코대사관, 주한 체코문화원, 참여 디자이너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진행된다. 문의는 서울주얼리지원센터 1관 (02)764-9051, 2관 1670-1420.

미하엘라 리 주한 체코문화원 원장은 “체코는 반가공 유리제품의 최대 생산국 중 하나일 뿐 아니라 패션 주얼리 제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양 국의 협업 전시회를 통해 지속적인 교류와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탁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한국 주얼리 산업의 중심지인 종로에 있는 ‘서울주얼리지원센터’에서 한국과 체코를 대표하는 주얼리 디자이너가 함께 만드는 의미있는 이번 전시행사로 양국 주얼리 산업 교류가 심화되고, 주얼리 산업의 세계적 트렌드 파악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evermind@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