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외도 추궁에 40대 흉기 난동…경찰관 6명·동거녀 등 8명 부상

테이저건 쐈으나 두꺼운 옷 때문에 효과 못봐

(전주=뉴스1) 박슬용 기자 | 2018-01-24 15:02 송고 | 2018-01-24 15:24 최종수정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동거녀와 경찰 등 8명을 다치게 했다.

24일 0시2분께 전주시 중앙동의 한 노래방에서 손님 A씨(46)가 흉기를 휘둘러 동거녀 B씨(45) 등 일행 2명과 C 경위 등 경찰관 6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A씨에게 손과 등을 찔린 B씨 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이들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가 외도를 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해명을 듣기 위해 A씨를 노래방으로 불렀다.

노래방에는 B씨뿐만 아니라 A씨와 외도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 D씨(35)도 같이 있었다.

A씨는 B씨에게 외도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B씨가 믿지 않자 가지고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C 경위 등 경찰 6명이 A씨가 휘두른 흉기에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다.

이들 중 일부는 인근 병원에서 상처 봉합 수술을 받았다.

체포 당시 경찰은 A씨가 흉기로 위협하자 테이저건을 이용해 검거하려고 했으나 A씨가 두꺼운 외투를 입고 있어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맨손으로 A씨를 붙잡으려다가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특수상해와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그는 자신의 변명이 통하지 않자 홧김에 B씨 등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da072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