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댓글사건' 국정원 여직원, 위증으로 곧 기소

최근 허위진술에 대해 자백
국정원 외곽팀 수사도 조만간 마무리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이유지 기자 | 2018-01-23 16:36 송고
국가정보원 댓글공작 사건의 시작을 알렸던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 2012.12.13/뉴스1

국가정보원 댓글공작 사건의 시작을 알렸던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가 위증 혐의로 조만간 재판에 넘겨진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검찰수사와 재판에서 허위진술을 해온 혐의로 김씨를 조만간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김씨는 그동안 댓글공작과 관련해 선거개입은 없었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 하지만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최근 상부의 지시로 허위진술을 했었다는 취지로 자백, 그동안의 주장을 번복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혔다고 하기에는 부족하지만 2013년 수사 당시와 다르게 진술을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김씨를 기소할 계획이다.

지난 18대 대통령선거를 일주일 앞둔 2012년 12월11일 당시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김씨가 댓글공작을 벌이던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하면서 이 사건은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김씨는 대선 개입 혐의로 고발됐지만 2013년 6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대선 개입을 지시한 혐의로 징역4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검찰은 국정원이 운영한 심리전단 산하의 이른바 '민간인 댓글부대'의 외곽팀장 등을 모두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검찰은 지난 18일 심리전단의 최모 사이버팀장을 비롯해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이동명 전 국정원 3차장,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과 공모해 2011년 7월~2012년 12월 심리전단 사이버팀 직원들 및 사이버팀과 연계한 외곽팀을 동원해 인터넷 사이트에 글 또는 댓글을 게시하거나 찬반클릭으로 정치관여와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3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형사재판에서 외곽팀 활동 여부에 대해 위증한 혐의도 받고 있다.


yjra@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