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로봇이아니야' 유승호, 채수빈에 대한 마음 깊어질수록 '냉랭'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7-12-29 06:50 송고
'로봇이 아니야' © News1

'로봇이 아니야'의 유승호가 채수빈에게 향하는 마음을 애써 붙잡고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2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김민규(유승호)가 아지3로 위장 중인 조지아(채수빈)에게 한결같이 냉정한 태도를 보이며 가는 마음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규는 예리엘(황승연)과 만나는 자리에 조지아를 데려가 일부러 자신의 약혼 선언을 보도록 했다. 그러나 김민규는 인간 알레르기 발병으로 화장실에서 구토를 했고, 조지아는 이런 김민규를 하염없이 걱정했다.

김민규는 예리엘을 언제부터 좋아했느냐는 그의 부친에 말에 "매년 보내 준 편지가 감동이었다"라고 말했고, 예리엘은 "편지라니?"라고 놀랐다. 이에 부친은 예리엘에게 눈치를 주며 말을 돌렸다.

김민규는 돌아와 예리엘이 보낸 편지를 살펴 보았고, 아니나 다를까 매번 글씨체가 달랐다. 김민규는 "왜 이것도 몰랐을까?"라며 홀로 씁쓸해 했다.

조지아는 4년 전 공모전에 낸 아이템으로 다시 한 번 공모전에 도전했다. 옛 남자친구였던 홍백균(엄기준)은 과거 조지아에게 모질게 말하며 그의 꿈을 짓밟았던 사실을 자책했고 성심성의껏 조지아에게 응원을 해주며 다시는 실수를 하지 않으리라 마음을 먹었다.

한편, 방송 말미 KM금융 사회공헌팀의 공모전에 김민규가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지아는 일부러 김민규와 오빠에게 들키지 않으려 우스꽝스러운 가발과 안경으로 분장한 채 등장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