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공식] 아이유·트와이스, 올해를 빛낸 가수 1·2위…10대는 BTS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12-19 15:11 송고 | 2017-12-19 15:29 최종수정
© News1

가수 아이유와 그룹 트와이스가 올해를 빛낸 가수 1, 2위를 각각 차지했다. 10대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는 방탄소년단이 1위에 올랐다.

리서치 회사 한국갤럽이 지난 7월과 9월, 11월에 3차에 걸쳐 만 13~59세 남녀 4,2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활동한 가수 중 가장 좋아하는 가수를 세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아이유가 15.2%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008년 데뷔해 10년차가 된 싱어송라이터 아이유는 2010년 '좋은 날', 2011년 '너랑 나', 2013년 '분홍신' 등 발표곡들이 매년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2014년 '꽃갈피' 앨범 속 '너의 의미' 등 리메이크 곡으로 중장년층까지 아우르며 그해 한국갤럽 '올해의 빛낸 가수' 1위에 오르는 국민가수로 성장했다. 올해는 3월 '밤편지'를 시작으로 뮤지션 오혁과 함께한 '사랑이 잘'을 공개했고, 4월 '팔레트' 정규 앨범, 9월 '가을 아침'이 수록된 '꽃갈피 둘' 앨범을 통해 그만의 감성이 담긴 곡들을 선보이며 3년 만에 다시 1위에 올랐다.

2위는 TWICE(트와이스, 9.1%)다. 작년 'CHEER UP'과 'TT'가 히트하며 대세로 떠올랐다. 올해 2월 'KNOCK KNOCK', 5월 'SIGNAL', 10월 'LIKEY', 12월 'Heart Shaker'까지 잇단 히트로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아이유와 트와이스에 이어 3위는 중장년층에게 큰 지지를 받은 장윤정, 4위는 방탄소년단, 5위는 윤종신이 차지했다. 뒤이어 워너원, 엑소, 빅뱅, 임창정, 이선희 순으로 랭크됐다.

연령별 선호도 조사에서는 방탄소년단이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13~18세에서 27.4%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20대에서도 3위, 30대에서도 6위에 오르며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를 자랑했다.

한편 올해 최고의 가요는 윤종신의 '좋니'와 아이유의 '밤편지' '가을 아침'이 올랐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