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MBC 이용마 기자 복직…"막상 현실이 되니 꿈 같다"

복직자들 5년만에 첫 출근…최승호 "정의가 승리 국민들께 보여줘"

(서울=뉴스1) 김다혜 기자, 박지수 기자 | 2017-12-11 10:16 송고 | 2017-12-11 16:36 최종수정
11일 오전 정영하 MBC 기술 감독, 최승호 MBC 사장, 이용마 기자, 강지웅 PD, 박성제 기자,박성호 기자(왼쪽부터)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5년 만에 복직해 출근하며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17.12.11/뉴스1 © News1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합니다. 한번도 의심해 본 적 없는 일인데 막상 현실이 되니 꿈 같습니다."

11일 5년 만에 MBC로 복귀한 이용마 기자가 뭉클한 표정으로 말했다. 2012년 파업 당시 해직됐던 언론인 6명이 모두 MBC로 돌아온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앞은 축제 분위기였다. 

건물 앞에 깔린 레드카펫 위로 해직 언론인들이 입장하자 우레와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 MBC 구성원 200여명은 목과 손목 등에 노란 스카프를 맨 채 폭죽을 터뜨리며 복직자들을 맞았다. 

후배로부터 사원증을 건네받은 이용마 기자는 "우리가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은 지난해 겨울 엄동설한을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시민들의 위대한 함성 덕분"이라며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 그분들의 목소리가 담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오전 해직PD였던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앞에 깔린 레드카펫 위로 출근하며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17.12.11/뉴스1 © News1

또다른 복직자인 박성제 기자는 "개학을 앞둔 초등학생이 된 기분"이라며 "기쁘고 행복한데 '해직 언론인들이 이제 제대로 하겠지'라는 기대가 부담이 된다. 내일부터 재건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영하 기술감독은 울먹이며 "걱정도 많고 염려도 많았지만 내색하기 힘들었다. 다 잘될 것이라고 얘기는 했지만 겁이 났다"며 "동료들 덕분에 오늘까지 왔다. 반갑고 고맙고 5년 동안 받기만 했는데 이제 갚겠다"고 말했다.

복직자 중 한 사람인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은 "퇴직자들 챙겨주면서 끝가지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우리는 정의가 승리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렸다"며 "항상 마음속에 '국민'의 키워드를 품고 MBC가 대표 공영방송으로 우뚝 서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휠체어를 탄 이용마 기자를 선두로 복직자들이 차례로 출입증을 찍고 회사로 들어가는 동안 MBC구성원들은 손뼉를 치고 환호하며 이들을 환영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이날 오후 5시 사옥에서 '복직 환영 및 노조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열 예정이다. 

MBC는 지난 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최 사장은 지난 8일 첫 출근길, 노사합의에 따라 "(2012년 파업 당시 해직된) 강지웅, 박성제, 박성호, 이용마, 정영하, 최승호의 해고를 무효로 하고 2017년 12월 8일자로 전원 복귀시킨다"고 발표하며 업무를 시작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정영하 기술감독이 5년 만에 복직하며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17.12.11/뉴스1 © News1



d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