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헤어진 여친 만나는 하급생 때리고 알몸사진 찍은 고3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7-12-11 08:51 송고
경찰 © News1 DB

헤어진 여자친구와 사귄다는 이유로 하급생을 때리고 나체 사진을 찍은 고3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고3 학생 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A군 등 3명은 지난달 21일 오후 3시쯤 창원시 의창구 한 상가 골목에서 다른 고등학교 2학년 B군의 얼굴 등을 수회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범행을 숨기기 위해 현장에서 B군의 옷을 벗겨 알몸 사진을 찍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의 입에서 피가 나자 근처 화장실에서 피가 멈출 때까지 입 안을 헹구라고 시키기도 했다.

B군은 전치 2주의 피해를 입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은 최근 헤어진 자신의 전 여자친구와 B군이 교제한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학생들이 찍은 B군의 알몸 사진은 유포되지 않고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rok181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