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미애, 오늘 러시아 출국…경제협력·북핵공조 논의

한러의원외교협의회 차원…6박8일 일정으로 방러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7-12-11 05:30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이동원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부터 18일까지 6박8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찾아 양국간 경제협력과 북핵 공조를 논의한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러시아로 출국한다. 이에 앞서 낮 12시35분쯤 인천공항 1게이트 앞에서 출국인사를 하며 러시아 방문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이번 방문은 한러의원외교협의회(회장 추미애 대표)의 정기 교류와 함께 러시아 집권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공식 초청으로 성사됐다.

추 대표는 방러를 통해 한러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강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북방경제협력에 있어 양국간 협력 주체를 정부와 의회, 정당으로까지 확대시키겠다는 목표다.

방러단에는 추 대표 등 여야 국회의원 7명이 포함됐다. 민주당에서는 박범계·박재호·백혜련·김병관 의원,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함께 한다.

추 대표는 이 기간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뱌체슬라프 빅토로비치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의 단독 회동에서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양국 의회의 협력을 다짐할 계획이다.

또 러시아가 추진 중인 신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북방정책의 연계를 통한 경제협력 확대도 함께 논의할 방침이다.

추 대표는 트루트네프 사회·경제 개발 부총리 겸 극동관구 전권대표,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 연쇄 면담을 통해 협상개시를 앞둔 '한-유라시아경제연합(EAEU)'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러시아 의회의 관심과 협조 등도 당부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상·하원 러-한 의원협력그룹 면담, 하원 제12차 한-러 의회 합동회의 등도 참석해 의회간 실질적 교류와 협력, 한반도 평화와 긴밀한 경제협력 등을 주제로 대화에 나선다.

그는 러시아 외교아카데미에서 교수진 및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특강도 한다.

또 그리즐로프 통합러시아당 대표최고위원 면담 및 교류 협력서 체결, 재러 경제인 간담회,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장·시의장 면담, 현지 현대자동차 방문 등의 일정도 소화한다.

추 대표는 특히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러시아 선수단에 대해 개인자격 출전을 러시아 정치권에 적극 요청하고 우리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러시아 선수 응원단 구성 계획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