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노점상 생존권 보장" vs "노점 양성화 반대" 찬반시위

창동역 인근서 노점상 찬반 시위 연달아 열려

(서울=뉴스1) 전민 기자, 박주평 수습기자 | 2017-12-06 19:55 송고
6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서측 출구 앞에서 전국노점상총연합 회원들과 노점상양성화결사반대대책위 회원들이 각각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7.12.6/뉴스1 © News1 전민 기자

50개 이상의 노점이 영업하던 창동역 인근에서 노점상들의 생존권 보장 시위와 반대 시위가 연달아 열렸다.

노점상들의 모임인 전국노점상총연합(전노련) 북서부·북동부·강북지역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 소속 500여명(주최측 추산)의 회원들은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도봉구 창동역 서측 출구에서 '창동역 노점개선사업 촉구 및 노점생존권 쟁취를 위한 1차 결의대회'를 열었다.

앞서 전노련은 지난 8월 도봉구와 '창동역 주변 환경개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노점상들은 보행로 확장, 도로 포장, 역사하부 정비 등의 환경개선 사업을 위해 한시적으로 자진 철거했다. 창동역 2번 출구 주변에는 노점들이 50여개 이상의 노점이 모여있어 일부 주민들의 민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환경개선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노점상양성화결사반대대책위'(대책위)를 설립하고 개선사업 중단을 촉구하면서 나서면서 두달째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이날 집회에서 전노련은 "우리 노점상의 대부분은 개선사업을 반대하는 입장이었지만 주민들 대다수가 노점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상생을 위해 개선사업에 참여했다"면서 "일부 주민들의 반대는 막무가내이며 모든 노점을 창동역에서 몰아내겠다고 하고 있다. 더 이상 우리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민갈등을 조장하는 대책위는 즉각 해산하라"며 "도봉구청과 구의회는 상생을 위해 대화로 합의한 개선사업을 즉각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김진학 전노련 북동부지역장은 "노점상들은 가족의 생계를 위해 칼바람 맞아가며 길거리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면서 "일부 주민들이 주민이라는 가면을 쓰고 노점상들을 두달동안 괴롭혀왔다"고 비판했다.

6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서측 출구 인근에서 전국노점상총연합 북서부·북동부·강북지역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소속 회원들이 '창동역 노점개선사업 촉구 및 노점생존권 쟁취를 위한 1차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7.12.6/뉴스1 © News1 전민 기자

이들의 집회가 끝나자 오후 7시쯤 약 100명의 대책위 회원들은 창동역 2번출구 앞에서 '맞불집회'를 열고 환경개선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주민의 통행불편·소음·안전 등의 이유로 노점 재설치를 반대했다. 

김현식 대책위 부위원장은 "그동안 인근 주민들은 통행 불편과 소음으로 30년 동안 시달려왔다"며 "노점들이 철도 교각 아래 위치해있어 안전상의 문제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청에서 환경개선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주민들을 현혹해왔기 때문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반대하는 것"이라면서 "무조건 나가라는게 아니고 기업형·부업형 노점상들과 생계형 노점상을 구분해 제3의 장소를 제공해주는 방법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서측출구 앞에서 노점상양성화결사반대대책위 소속 회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2017.12.6/뉴스1 © News1 전민 기자



min78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