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국민청원, '군내 위안부 재창설' 청원으로 '시끌'

해당 청원자 처벌 요구하는 청원에 7만1000여명 참여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7-11-19 17:01 송고
청와대 홈페이지내 국민청원란에 올라온 '군내 위안부 재창설' 청원자에 대한 처벌을 요청하는 청원에 19일 오후 4시40분 현재 7만1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News1
청와대 홈페이지에 있는 '국민소통 광장' 내에 있는 ‘국민청원’에 군내 위안부를 만들자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이 청원은 삭제됐지만, 해당 청원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또 다른 청원에 사흘 만에 7만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논란의 발단은 지난 16일 익명으로 '군내 위안부 재창설'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면서부터다. 이 청원은 "현재 대한민국 군인은 거의 무보수로 2년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군인들을 달래주고 위로해줄 위안부 도입이 급선무"라는 요지로 군내 위안부를 창설해 달라는 주장을 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국민청원 실명제 및 신고제 도입을 주장하는가 하면 일부는 해당 청원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같은 날(16일) 올라온 '처벌요청 청원'은 "(해당 청원은) 청와대한테 지금 성매매 포주가 돼달라는 거나 다름없다. 정부에서 심각성을 느끼고 청원자 잡아들여야한다고 생각한다. 생존해계신 위안부 할머님들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밖에는 생각이 안 든다"고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청원자 처벌 청원'엔 19일 오후 4시40분 현재 7만1579명이 동참했다. 청와대는 해당 청원에 20만명 이상이 참여하면 정부나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청원과 관련해 공식 답변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군내 위안부 재창설' 청원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지난 18일 또 다른 청원글을 올리며 "사실과는 다르게 전해진 부분과 억울한 점이 너무 많다. 이런 식으로 저를 범죄자로 치부하는 것은 정말 어처구니 없는 마녀사냥"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경솔하게 내뱉은 말들이 누군가에겐 많은 피해가 돼서 죄송하다"면서도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고 처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