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정치보복특위 "권양숙 여사 靑특활비 의혹 밝혀야"

"김옥두 민주당 전 사무총장의 국정원 수표 수수의혹도"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7-11-06 11:52 송고 | 2017-11-06 16:14 최종수정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2017.10.2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는 6일 권양숙 여사를 향해 청와대 특수활동비 횡령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제원 정치보복특위 대변인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전혀 그런 것이 없으니 그냥 믿어주세요'라는 식의 청와대와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변명이 너무 궁색하고 우스꽝스러워 다시 한번 분명하게 요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대변인은 "상식적으로 권양숙 여사가 빚을 갚기 위해 3억원에 달하는 돈을 일개 비서관인 정상문에게 마련해 달라고 했다면, 권 여사가 정상문이 뭔가 비자금을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노무현 정부의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비서실장을 거친 실세중의 실세이자 노 전 대통령 사건 조사에 입회한 변호사로서 누구보다도 노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해 잘 파악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 특수활동비에서 나왔는지 아니면 또 다른 뇌물이었는지 자금의 출처에 대해 현 문재인 정부는 직접 조사하고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정치보복특위는 "권양숙 여사의 불법 취득자금 640만달러와 3억원에 대해 즉각 국고환수조치에 착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도 밝혔다.
 
장 대변인은 "권양숙 여사는 스스로 불법취득자금 640만달러와 3억원을 국고에 반납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그것만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 작업에 최소한의 요건임을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옥두 전 민주당 사무총장의 국정원 수표 수수의혹에 대해 국정원이 즉각 진상규명에 착수해야 한다"며 "16대 총선 한 달 전에 51억원에 달하는 뭉칫돈이 국정원으로부터 출금돼 출금된 수표 중 17장이 김옥두 전 의원의 분당 파크뷰 아파트 대금으로 지급된 사실에 근거할 때 떡값을 넘어 거대한 국정원 자금이 총선자금으로 지원됐을 수 있다는 의혹은 적폐청산 차원에서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만약 2003년 1월 19일부로 검찰의 수사요구가 석연찮은 이유로 덮어진 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아무리 수사기밀이라고 할지라도 공공의 이익이 더 크다는 판단하에 현재 취득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요구 문건, 수표 번호 일체, 51억원의 출금과 흐름에 대한 전면 공개도 고려할 수밖에 없음을 아울러 밝힌다"고 경고했다.

그는 "적폐청산이라는 구실로 전임정부뿐만 아니라 보수세력 전체를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고가 몰살시키려는 정치보복에 대해서는 결연히 맞서 투쟁할 것"이라며 "정치보복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song6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