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다기능 방음벽 특허출원 활발…소음 외 먼지저감 등 추가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17-10-25 12:00 송고
터널형 방음벽 사례© News1
소음차단 외 먼지저감과 전력생산 기능 등이 더해진 방음벽 관련 기술 측허 출원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25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07-2011년 전체 방음벽 특허출원의 18%(82건) 정도였던 다기능 방음벽에 대한 특허출원 비중이 2012~2016년 29%(8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기능 방음벽의 출원이 전체 방음벽에 대해 차지하는 비율이 2007년도 10.4%에서 2016년도 31.4%로 대폭 증가하는 등 방음벽 관련 기술개발은 다기능 융복합화 추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변에 수직으로 높이 설치되어 도시 미관을 해치는 거대 구조물을 다각도로 활용하기 위한 시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07~2016년 다기능 방음벽 관련한 기술들을 살펴보면, 먼저 도로를 터널형태로 덮는 구조로 기존 방음벽 대비 소음차단효과가 탁월하고 비산먼지까지 차단하는 △터널형 방음벽 69건(41%), 토양·식물 등 식재를 배치하여 도시의 경관을 개선하고 온습도 조절을 통한 열섬현상 개선 효과까지 나타내는 △식생 방음벽 57건(34%), 태양광 패널을 벽면일부에 장착하여 발전기능을 수행하는 △태양광 방음벽 42건(25%)이 대표적이다.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중소기업 108건(64.3%), △개인 39건(23.2%), △연구기관 19건(11.3%), △대기업 2건(1.2%) 순으로 나타나 대기업의 참여가 저조한 반면에 중소기업과 개인의 출원이 활발함을 알 수 있다. 이는 방음벽의 시장규모가 제한적임에 따라 기술력을 가진 일부 전문기업 위주로 연구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강전관 국토환경심사과장은 “최근 도로 방음벽 등의 사회 인프라 구조물에 에너지·환경 기술을 접목하려는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미세먼지가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정부의 탈원전 기조로 에너지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이러한 융복합 기술의 개발과 특허출원은 앞으로 증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pcs4200@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