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해양 단세포 미세조류로 식물성 '오메가-3 영양제' 개발 가능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17-10-23 11:15 송고
자료=해양수산부© News1

앞으로 해양 단세포 미세조류를 원료로 하는 식물성 오메가-3 영양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010년 우리나라 시화호에서 발견한 신종 와편모류를 특정 먹이를 통해 배양하면, 오메가-3 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게 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와류모류는 작은 단세포 조류로, 2개의 편모를 가지고 헤엄치는데 이 때 와류(vortex)가 발생해 이름이 '와편모류'로 명명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수부가 작년부터 진행해 온 '유용 해양와편모류 증식 및 병원성 기생충 제어 기반기술 개발 연구'의 성과로, 서울대·군산대 연구팀이 공동 수행했다.

연구 결과에 활용된 '파라짐노디니움 시화엔스(Paragymnodinium shiwhaense)'라는 와편모류가 특정의 다른종의 와편모류를 먹이로 섭취하였을 때 55%에 달하는 높은 오메가-3 함량을 보유하게 되는 것을 알아냈다. 또 DHA와 EPA를 동시에 함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오메가-3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성분이지만 인체 내에서 자체 생산이 불가능한 필수 지방산이다. 기존에 시판되는 오메가-3 영양제는 대부분 고등어와 다랑어 등의 어류기름을 이용해 생산되고 있다.

윤두한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2021년까지 대량배양을 위한 시범생산시설을 구축해 와편모류를 활용한 고품질 오메가-3 제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Algal Research'에 게재됐다.


bsc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