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보유자 없고 예산도 부족…무형문화재 25% 단절 위기"

[국감브리핑] 교문위 노웅래 의원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 2017-10-16 10:40 송고
참고사진. 국립민속국악원 태평무 (국립전주박물관 제공) © News1

국가 지정 중요무형문화재의 25%가 명맥이 끊길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능 보유자의 고령화와 보호예산의 감소 때문이다.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들은 생활고와 후계자 양성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1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가무형문화재 135개 종목 중 '보유자 또는 전수교육 조교'가 부재한 종목은 34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체 종목의 25%에 해당한다. 

무형문화재 전승 단절 위기 요인 중 하나인 '보유자의 고령화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자 중 60대 이상 비중이 92%인 반면, 50대 미만은 단 한 명에 불과하다.
© News1

또한 문화재청의 총 예산 중 무형문화재 보호 예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감소추세에 있는 실정이다. 최근 5년 동안 문화재청 예산은 28% 증가한 반면, 무형문화재 보호예산은 그 절반인 14% 증가하는 선에 그쳤다.

내년 무형문화재 보호 관련 예산도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재청이 제출한 '2018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에 따르면, '창덕궁 달빛 기행' 등 궁궐 활용 프로그램과 지역문화재 활용 사업에는 27억여 원 증액된 372억여 원이 배정됐지만, 무형문화재 보호 및 전승 지원에는 43억 원 가량 감소한 369억여 원이 책정됐다.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는 연극, 음악, 무용, 공예 기술 등 국가무형문화재에 지정된 기술의 소지자로서,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국가가 문화재 위원회의 자문을 거쳐서 지정하고 있다. '전수 교육 조교'는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가 시행하는 전수 교육을 도와 차세대 전승자를 키우는 역할을 맡고 있다.

노웅래 의원은 "무형문화재에 대한 보호 예산을 소홀히 하는 것은 결국 무형문화재 단절 위기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고궁야간관람 등 문화재의 '볼거리 사업 개발'에만 치중할 게 아니라 전통적 가치가 큰 무형문화재 보호 육성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amig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