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통일부 "이산가족 문제 해결, 최우선 과제로 추진"

민간단체 北 접촉시도 95건 중 55건만 응답 받아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17-10-13 10:46 송고
통일부 전경© News1 안은나

통일부는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고려해 최우선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 상봉을 목표로 전면적 생사확인, 상봉 정례화 및 규모 확대, 서신 교환 등 이산가족 교류의 제도화를 추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13만1230명 중 생존자는 5만9760명이며 평균연령은 81세다. 이산가족 생존자가 점차 고령화됨에 따라 통일부는 이산가족 사후 교류에 대비, 유전자 검사 및 영상편지 제작 사업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 기록물 수집 전시 및 디지털 박물관 구축 사업을 추진, 11월말 기획전시를 진행하고 박물관을 개관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또 국군포로 납북자와 우리 억류국민 문제 해결 등에도 지속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남북교류협력 중단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개성공단 기업에는 투자·유동자산 실태조사 확인피해 7861억원 중 일부를 추가적으로 지원, 피해 지원 논란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선 "정치적 상황과 구분하여 추진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일부는 "국제사회도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인정하고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375호도 북한주민, 특히 임산부와 5세 미만 아동 등 취약계층이 처한 어려움에 우려를 표명하고 인도지원 구호를 제약하지 않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민간 교류 협력 및 인도적 사안은 정치 군사적 상황과 분리한다는 원칙을 유지한다"며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등 남북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1일까지 민간단체의 북한주민 접촉신고 총 131건을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 중 실제로 북측과 접촉 시도가 이뤄진 것은 95건으로 이 중 55건은 팩스와 이메일 등을 통해 응답이 있었지만 나머지 건은 없었다.

통일부는 "북한은 정부의 대북제재 참여와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등을 이유로 소극적 입장으로 대응했다"며 "다만 체육, 종교, 개발 협력 등 분야의 교류 필요성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라 재개 여지를 남겨두는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eggod6112@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