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부, 공관병 폐지·PX병 민간인력 1600여명으로 채용대체

공관병 편제 삭제…해당인원 전투 보직 변경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7-09-29 09:35 송고
서울 용산구 국방부의 모습. 2017.3.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방부는 29일 장병의 사적운용 근절과 관련한 '공관병 제도 폐지'를 확정했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8월 31일 발표된 정부의 공관병 등에 대한 사적운용 근절대책에 따라 자체적으로 국방부 추진계획을 수립, 적극 추진해왔다"며 "지난 1개월간의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정책회의를 거쳐 공관병 제도 폐지(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 추진계획은 △공관병 제도 폐지 △테니스병·골프병 운영 폐지 △복지회관 관리병·마트 판매병 민간인력 대체 △노블레스 오블리주 계급문화 정착 △장병 사적운용 근절대책 강구 등 5개 분야다.

국방부는 우선 공관병 제도 폐지가 확정됨에 따라 9월 30일부로 공관병 198명의 편제를 삭제하고 복무중인 113명은 10월 중으로 전투부대로 보직을 전환할 계획이다.

다만 접적부대 등 상시대비태세 유지가 필요한 부대는 지휘소로서의 기능유지와 지휘관 경호를 위한 경계·상황병을 운영한다.

공관 시설과 장비 관리는 본부대에서 지원한다.

골프병 35명과 테니스병 24명은 앞서 9월 1일부터 운영을 폐지, 해당특기에 맞는 보직으로 조정이 완료됐다.

복지회관 관리병은 현재 초과운영 중인 410명을 연말까지 해당 특기에 맞는 보직으로 전환하고 민간인력으로 대체하는 추진계획을 12월까지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군마트(PX) 판매병은 민간인력으로 대체하는 계획에 따라 지난 9월 20일에 2017년도 계획인원 40명(근무원)을 선발했으며, 향후 연도별 민간인력 대체 계획에 의거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PX 판매병 민간인력 대체계획은 총 1600여명으로 올해 40명, 내년 470명, 내후년 307명을 비롯해 2020년과 2021년 사이 800여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계급문화 정착을 위해 연말까지 장성단의 실천덕목 제정을 추진하고 2017년 진급장군(가족 포함)에 대한 인권교육, 군 인권실태 조사 및 강화방안 마련, 사적운용 근절을 위한 훈령 정비, 신고 및 상당창구 운영 등도 계획대로 추진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장병 사적운용 근절방안을 적극 추진해 장병의 인권과 인격이 존중받는 '가고 싶은 군대, 안심하고 보낼 수 있는 군대'가 되도록 새로운 병영문화를 창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