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 출범…22개 기관 참여

(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2017-09-28 14:07 송고
차세대 탄소자원화 핵심기술 개발 사업 개요© News1

한국화학연구원(KRICT)이 총괄책임을 맡고, 출연연 및 대학 등 총 22개 기관이 참여하는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이 28일 출범, 기후변화 대응 탄소자원화 연구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은 탄소자원화 기술의 공백기술 개발 및 기존 개발 기술과의 연계, 융․복합기술 개발을 통해 2021년까지 탄소자원화 실증 모델 도출, 실용 가능한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및 기술이전, 세계 선도 수준의 원천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최대 5년간 약 39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240여명의 연구진이 참여한다.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의 총괄 단장을 맡은 화학연 전기원 탄소자원화연구소장은 “산·학·연을 총망라한 우수한 연구진들이 협업해 신 기후체제에 대비한 온실가스 감축 기술 확보 및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뛰겠다”고 말했다.

연구단의 출범과 함께 ‘탄소자원화 전략 플랫폼’ 사업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이 사업은 탄소자원화 기술의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평가 표준화 연구를 통해 탄소자원화 기술의 온실가스 감축 인증 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탄소자원화 정책 수립 및 성과 확산을 총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총괄하는 화학연 최지나 탄소자원화정책센터장은 “탄소자원화 분야의 정보 플랫폼을 마련하고 개방형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탄소자원화 정책, 연구개발, 성과확산의 전략적 구심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규호 화학연구원장은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많으면서도 석유, 가스, 석탄 등의 화석 자원이 거의 없기 때문에 국내에 버려지는 탄소폐자원을 고부가가치의 제품으로 전환하는 기술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memory444444@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