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매년 청년 8000명 산업재해 증가 추세…예방책 필요"

신보라 "청년들, 위험노출 가능성 높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7-09-27 17:14 송고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지난해 산업재해로 죽거나 다치거나 질병을 얻은 청년층은 8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산업재해를 당한 청년층(15~29세 이하)은 8668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체 근로자 산업재해의 9.56%다.

청년층 산업재해자는 2015년 8368명, 2016년 8668명, 2017년 6월 기준 4131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산재 미신고 및 산재 은폐 실태에 관한 기존 연구결과를 보면 최소 41.2%에서 최대 83.1%의 산재가 산재보험이 아닌 공상으로 처리되거나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신 의원의 설명이다.

신 의원은 "매년 산업재해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현실에서 특히 청년들은 첫 직장, 낯선 작업환경에서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욱 높다"며 "청년들에게 실효성 있는 맞춤형 산업재해 저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산업재해를 은폐하거나 신고하지 않는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고, 주기적 근로감독을 통해 산업재해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들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