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따로 만나자'…통역 여대생에 음란사진 보낸 中 서예가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2017-09-26 09:30 송고 | 2017-09-26 13:56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가 주관한 전시회에서 중국인 서예가가 통역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대생에게 음란한 사진을 보내는 등 성추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로 중국인 서예가 A씨(42)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9시30분쯤 자신의 특정 부위 사진을 통역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대생 B씨(21·여)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B씨에게 '따로 만나자', '너 만나니 좋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와 함께 자신의 특정부위 사진을 찍어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는 특정부위의 사진을 보낸 뒤 B씨에게 '잘못 보냈다. 미안하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가 주관한 행사로 진행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junwo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