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원순 "국정원 문건은 적폐"…MB 검찰에 고발

"MB, 국가·민주주의 근간 흔들어"
"검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 촉구"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세현 인턴기자 | 2017-09-19 10:03 송고 | 2017-09-19 10:20 최종수정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6차 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정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 고발하기로했다고 밝히고 있다. 2017.9.19/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이명박 정부 시절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자신과 관련한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제6차회의에 참석해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와 제 가족 뿐만아니라 청년 실업자 제압,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시민을 향한 제약 등 그동안 제 자신과 제 가족에 대한 근거없는 음해와 댓글로 공격을 일삼았다"며 "종북좌파라는 딱지와 낙인, 아들에 대한 병역 의혹 제기, 대기업에 기부를 강요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또 "무상급식, 마을공동체 사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도시재생정책 등 새로운 도전도 다 모두 제압을 당했다"며 "정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민의 삶과 도시의 발전을 방해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의 근간을 흔들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었고, 박근혜 정권은 인권과 민주주의가 없던 세상을 복원했다"며 "검찰의 엄중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적폐청산 TF와 함께 적폐를 청산하고 시민의 인권을 지키는 상식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2011년 11월 경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은 박 시장을 종북인물로 규정하고 간부회의 등에서 박 시장 견제 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이에 담당 부서는 '서울시장의 좌편항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문건을 작성해 원 전 국정원장에게 보고한 후 심리전단 등에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