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日, '바닷속 처넣겠다' 北위협에 "결코 용인 못해"

韓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엔 "압력 느슨해진다" 우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9-14 15:53 송고 | 2017-09-14 17:00 최종수정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자료사진) © AFP = 뉴스1

일본 정부는 14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관련, 일본에 대해서도 '핵위협'을 가하자 "언어도단"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안보리 제재 관련 대응은) 매우 도발적인 내용으로서 지역의 긴장을 현저히 높이는 것이다.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전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유엔 안보리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 등의 내용을 담은 제재 결의 제2375호를 채택한 사실을 "(미국 주도의) 국가테러범죄"로 규정하면서 "일본 섬나라 족속들도 미국의 제재 소동에 편승해 새망(경솔하고 얄밉게 구는 것을 뜻하는 북한말)을 떨었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특히 "일본 열도 상공을 날아 넘는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고도 아직 정신을 덜 차린 일본놈들에게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며 "일본 열도 4개 섬을 주체의 핵탄(핵폭탄)으로 바닷속에 처넣어야 한다. 일본은 더 이상 우리 가까이에 둘 존재가 아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안토니오 이노키 참의원(상원) 의원(무소속)의 최근 북한 방문(7~11일)에 동행했던 다케사다 히데시(武貞秀士) 다쿠쇼쿠(拓殖)대 특임교수도 같은 날 BS닛폰TV에 출연,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측근으로부터 "미국 추종만 하다가는 일본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스가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달러(약 90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한국 정부가 정식 발표하지 않았기 때문에 언급을 자제하겠다"면서도 "국제사회가 결속해 북한에 명확한 의사를 표시하는 가운데 대북 압력이 느슨해질 수 있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스가 장관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통해 "국제사회 모두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함으로써 북한의 (핵개발)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