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동물복지농장 확대 위해선 시설·판로 지원이 절실"

카라, 농장주 250여명 대상 설문조사…"변형된 케이지 동물복지에 부합안해"

(서울=뉴스1) 이병욱 기자 | 2017-09-14 14:38 송고 | 2017-09-14 14:46 최종수정
전남 장흥군 동물복지 인증 농장의 산란계와 달걀. (자료사진)/뉴스1 © News1 윤용민 기자

정부가 '살충제 계란' 파동을 계기로 동물복지형 농장 비중을 오는 2025년까지 30%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운 가운데, 현재 동물복지농장을 운영중인 농장주들은 시설지원 미비와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는 동물복지농장주와 동물복지 농장을 준비중인 농장주 250여명(응답자 133명)을 대상으로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동물복지농장 운영자 등이 현장에서 부딪치는 문제와 정책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서 진행됐다.

조사 결과, 농장주들은 △복지축산에 대한 시설지원 없음(51.6%) △복지축산물 판로개척 어려움(46.9%) △복지축산에 대한 운영지원 없음(40.6%) △조류독감 발발시 일반축산과 차별성이 없음(34.4%) △복지축산 표시가 전혀 부각되지 않음(31.3%) 등을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지원이 필요한 부분으로는 △판매시 사육 차별성을 부각시키는 홍보 지원(53.8%) △판로 개척 지원(42.3%)이라고 답했다.

'축산물 사육환경표시제' 도입에 대해 산란계 농가들은 모두 찬성했으며, '사육환경 표시 최우선으로 강조'(56.7%)를 원했다.

'개방형 케이지' 혹은 '풍부화 케이지' 등 변형된 케이지가 동물복지에 부합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과반수 이상이 '부합하지 않는다'(74.1%)고 답했다.  

전체적으로 농장주들은 동물복지축산의 전망을 밝게 평가하면서, 관행적인 일반축산은 더 이상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밖에 동물복지농장주의 14.5%는 일반축산을 '동물학대'라고 생각했으며, 현재 일반축산을 하는 농장주의 8.3% 역시 동의했다.

카라 관계자는 "정부의 동물복지농장 확대 정책이 성공을 거두려면 현장 농장주들의 필요를 잘 파악하고 현실성과 효율성 있는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면서 "농장주들의 요구사항인 동물복지농장으로의 시설 전환 자금 지원, 노하우와 교육 지원, 차별성 부각과 홍보 지원, 동물복지농장 네트워크 형성 지원 등의 방안이 치밀한 조사 연구를 통해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카라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오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리는 '밀식 사육 문제와 동물 복지 농장 확대를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카라 동물복지농장주 설문조사 결과.© News1













wook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