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맥도날드, 불고기 버거 판매 재개…"식품안전 '이상 없음' 결론"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2017-09-14 09:39 송고
맥도날드 © News1

한국맥도날드가 집단 장염 사태 후 판매를 중단했던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재개한다.

한국맥도날드는 14일 "집단 장염 사태가 발생한 전주 지역 매장 조사에서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원재료·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직원들의 위생상태도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주의 한 교회에 다니는 초등학생 10명과 성인 4명은 지난달 25일 맥도날드 매장을 찾은 후 8명이 복통과 설사·고열 등 장염증세를 호소했다. 이중 초등학생 1명은 입원 치료까지 받았다.

이와 관련해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매장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공식 사과하고 개선책을 내놨다. 또 집단 장염 논란에 휩싸인 불고기 버거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했었다.

이번 보건당국 조사에서 식품안전과 위생상태에 '이상 없음'이 확인되면서 한국맥도날드는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오는 15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과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k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