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李총리 "文정부, 보훈대상자·軍장병 처우 획기적 개선할 것"

병역명문가 시상식 축사…"北, 무모한 도발은 자멸 초래할 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9-06 13:59 송고
이낙연 국무총리. © News1 성동훈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6·25 참전용사 등에 대한 보훈 강화와 장병들의 처우 및 인권 개선을 차질없이 이행할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병역명문가 시상식'에서 축사를 통해 "발표된 정책을 문제없이 이행하면서 앞으로 보강할 과제는 꾸준히 보완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가장 기초적인 요건은 전쟁과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드리는 일"이라며 "국방을 튼튼히 하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합당한 존경과 인정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리는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의 사기를 높이고 군인들이 복무에 전념하도록 도와야 한다"며 "장병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복무여건을 개선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이 총리는 최근 6차 핵실험 등 잇따른 도발을 감행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재차 남겼다.

이 총리는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설득에 아랑곳하지 않은 채 핵무기와 미사일을 고도화하면서 국제사회의 인내를 시험하듯이 군사적 도발을 강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사태의 전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한미 정상의 합의로 한국 미사일의 탄도 중량 제한을 없애는 등 독자적 대응 전략도 극대화하면서 특히 국방 과학화를 서두르고 있다"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북한의 자멸을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한의 책임자들에게 분명히 말해 둔다"고 경고했다.

행사 의미와 관련해서는 "가족 3대가 모두 성실히 병역을 마친 여러분이야말로 대한민국을 '나라다운 나라'로 만드는 데 앞장서 공헌한 애국자들"이라며 "병역명문가 여러분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정부도 최선을 다해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해 가겠다"고 말했다.


parks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