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동상이몽2’ 소유진이 밝힌 남편 백종원 ‘반전의 백블리’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7-08-22 07:10 송고
'동상이몽2' 방송 캡처 © News1

배우 소유진이 ‘동상이몽2’에 출연, 남편 백종원과의 결혼생활을 언급하며 눈길을 모았다.

21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선 소유진이 출연했다. 최근 셋째 임신소식을 알린 소유진은 셋째를 계획했느냐는 질문에 “신혼때부터 남편이 셋을 낳자고 노래를 불렀다. 계획이라기 보다는 세뇌가 돼서 셋째를 가진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셋째를 임신했다는 소식에 남편의 반응에 대해 묻자 “남편이 ‘와아아아’하고 소리쳤다”고 털어놔 백종원의 기쁨을 엿보게 했다.

이어 “우블리의 스킨십이 부러웠다는데?”라는 MC의 질문에 “남편이 스킨십을 자연스럽게 하는 모습은 찾아볼수 없다. ‘사랑해’ ‘보고싶어’라는 그런 말은 전혀 없다. 오히려 제가 로맨틱한 말을 해주며 들러붙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소유진은 남편과 함께 백화점에 쇼핑을 가본 일이 없다며 “대신 남편이 맛집을 데리고 다닌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맛집에 가면 대화가 ‘뭐 먹고 싶어?’ 이런 질문을 한다. 내가 음식을 먹고 맛있다고 반응하면 또 좋아한다”라며 남편 백종원의 아이 같은 면을 언급했다.

또한 갈등에 대한 대처법도 공개했다. 소유진은 “제가 잘못했을 때는 말다툼을 시작도 안한다. 어차피 질게 뻔하기 때문이다. 내 잘못이 아닌데 싸움을 걸면 그땐 제가 먼저 미안한다고 해버린다. 상대방이 더 미안하게 만들려는 작전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녀는 “그런 갈등이 생겼을 때 남편이 미안하다고 생각했는지 주방에 들어간다. 이어 달그락달그락 소리가 나고 ‘와이프, 이거 먹어’하며 요리한 음식을 내놓는다”며 요리로 아내의 마음을 녹이는 백종원의 반전매력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이재명-김혜경 부부, 추자현-우효광 부부, 김수용-김진아 부부의 일상이 소개돼 눈길을 모았다.




galaxy9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