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에너지ㆍ중공업

전력정책심의委 "적정 전력예비율 20~22%"…최대 2%p 하향 여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설비분야 초안…연내 확정

(세종·서울=뉴스1) 한종수 기자, 이준규 기자 | 2017-08-11 10:23 송고 | 2017-08-11 10:47 최종수정
경기 수원지역에 있는 송전탑의 모습. /뉴스1DB

전력 수요가 최대일 때도 가동하지 않고 예비로 남겨두는 발전설비 비중(전력예비율)이 소폭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력예비율이 낮아지면 그만큼 발전소를 더 짓지 않아도 된다. 

전력정책심의위원회는 현재 22%인 적정 전력설비예비율을 20~22% 수준으로 설정하는 내용의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설비분야 초안을 11일 공개했다.

전력정책심의위는 우리나라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확정짓는 기관이다.

심의위는 지난 7월 전력수요 전망치를 1기가와트(GW)짜리 원자력발전 11기에 해당하는 11.3GW 가량 하향한다는 계획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자 이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회의와 브리핑을 마련했다.

심의위는 2030년 적정 예비율을 20~22%로 전망했다. 이는 현행 7차 수급계획의 적정 예비율(22%)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예비율을 현재보다 최대 2%p 낮추는 방안도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예비율이 1%p 낮아지면 1GW짜리 발전소 1기를 건설하지 않아도 된다.

정부는 지난 2011년 '대정전(블랙아웃)' 위기 이후 전력 부족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발전 설비를 늘리기 시작했으며 줄곧 적정 설비예비율을 22%로 유지해왔다.

정부는 올해 말 발표 예정인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이 같은 심의위의 초안을 감안해 예비율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심의위는 2030년까지 5~10GW 규모의 발전설비를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다만 이 발전설비를 원자력발전이나 석탄화력이 아닌 신재생이나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으로 보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발전은 올해 기준 17.2GW에서 2030년 62.6GW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2030년 최대 전력수요는 지난 7월 수요전망 워킹그룹이 내놓은 초안대로 약 102GW로 예상했다. 이는 2년 전 수립된 7차 계획(113.2GW) 대비 11.3GW 줄어든 규모다.

심의위는 "10월 중에 수요전망, 수요관리, 신재생, 전원믹스, 전력계통 등을 담은 8차 수급계획 정부안을 마련한 후 국회 보고와 공청회 개최 등을 통해 연내에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