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쇼미6’ 1분 만에 압도한 올티, 지코·최자도 놀란 천재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7-07-29 07:00 송고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화면 캡처 © News1
래퍼 올티가 장기인 프리스타일 랩으로 레전드 무대를 만들어냈다.

28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이하 ‘쇼미6’)에서는 팀 선택 싸이퍼가 진행됐다. 7명의 래퍼들이 한 라운드에서 싸이퍼 대결을 해 순위를 매기는 방식이었다.

올티는 4라운드에 등장했다. 4라운드에는 에이솔, 트루디, 올티, 김성필, 주노플로, 빅원, 면도 등 실력파 래퍼들이 대거 포진했고 참가자들은 이 조를 ‘죽음의 조’로 부르며 대결에 관심을 보였다. 특히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주노플로와 실력자로 유명한 올티의 대결에 관심이 집중됐다.

닥터 드레 ‘Still D.R.E.’ 비트에 먼저 랩을 얹은 이는 올티였다. 올티는 미리 써놓은 벌스가 아닌 프리스타일 랩을 했다. 그럼에도 어색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특히 ‘ayo 주노플로는 빨리 도망가는 게 좋아 난 너를 잡는 추노플로우’ ‘면도는 면도하다가 베이고’ ‘빅원? small size라고 내가 랩하면 비기스몰즈’ 등 함께 대결하는 래퍼들의 이름을 활용한 가사에선 그의 남다른 센스를 엿볼 수 있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프리스타일 랩이야”라며 놀라워했고 지코 역시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지코는 “미쳤다”는 한 마디를 남겼다. 그만큼 올티의 프리스타일 랩이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 이후 인터뷰에서 최자는 올티의 랩에 대해 “그냥 이번에 최고다. 누가 뽑힐지는 몰랐을 거 아니냐. 천재다”라고 평했다.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화면 캡처 © News1
물론 주노플로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그 역시 느낌 있는 랩에 순발력 있는 퍼포먼스를 더해 실력을 뽐냈다. 도끼는 “물에 갓 뛰어든 생선 같았다”라고 주노플로를 칭찬했다. 참가자들 역시 주노플로와 올티의 박빙 승부를 예상했다. 이후 승리는 주노플로에게 돌아갔다.

그러나 래퍼들은 올티도 잘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지코는 “(올티) 프리스타일로 한 거 다 알지 않나. 프리스타일로 했고 라임도 다 맞았고 펀치라인들도 있었다”라며 랩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올티는 “생각해놓은 벌스를 끼워 맞추는 것보다 그냥 어차피 진짜 싸이퍼니까 순간의 제 재간을 보여드리면 좀 더 매력이 어필되지 않을까 했다”라고 답했다. 올티의 영리한 선택에 최자는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시청자들 역시 올티의 활약에 환호했다. 발성, 딕션, 톤 등 기본기가 탄탄한 데다 재치 있는 가사로 프리스타일 랩까지 맛깔스럽게 살려내니 어찌 보면 당연한 반응이었다. 하지만 올티는 ‘역사적인 프리스타일’ 랩으로 ‘역대급 영상’을 만들었음에도 1등이 되지 못했다. 실력자들이 넘쳐나는 ‘쇼미더머니’에서는 종종 있는 일이었지만 아쉬움이 남는 건 어쩔 수 없었다.

올티는 1분이 채 안 되는 시간 동안 보여준 프리스타일 랩으로 출연진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한 충격을 주며 ‘쇼미6’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