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30대 여성 5개월 아기 안고 아파트서 투신…2명 모두 위독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2017-07-26 13:50 송고 | 2017-07-26 13:52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경기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5개월 된 아들과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위독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께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8층에서 A씨(37)와 5개월 된 아들이 화단으로 추락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와 아들은 모두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A씨의 남편은 “잠을 자다 밖에서 소란한 소리에 깨 일어나 보니 베란다에 의자가 놓여 있어 놀라 뛰어 내려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산후 우울증을 앓았는지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dj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