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반려동물

카라 "국민 세금으로 식용 개농장 지원, 제정신인가"

다양한 이름으로 개농장 지원한 지자체들 강력 규탄

(서울=뉴스1) 이병욱 기자 | 2017-07-06 16:49 송고
개농장의 개들.(사진 카라 제공)© News1

일부 지자체들이 예산으로 식용견 농장을 지원해온 사실이 드러나 동물보호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는 6일 성명을 발표하고 "세계에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식용 개농장을 지원하는 지자체들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수치이며, 이 땅에서 시급히 청산되어야 할 적폐"라면서 "식용 개농장이 존재하고 심지어 대형화하는 한국의 특이한 상황은 지자체의 지원과 무관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카라에 따르면 경북 김천시, 전남 장성군, 전북 정읍시, 경기 김포시, 강원 횡성군, 충남 금산군 등이 개농장에 소독과 예방약품, 면역증강제 및 구충제, 톱밥과 악취제거제, 분뇨운반장비와 사료급여기 등을 지원했다.

지자체들은 '사육환경 개선사업', '축사환경 개선사업', '육견사육농가 경영장비 현대화 지원사업' 등 다양한 이름으로 식용 개농장을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냉동창고'까지 지원한 경우도 있다.

또한 일부 지자체에서는 지원 대상을 육견협회 같은 특정 단체 소속원으로 한정하거나, 아예 특정 협회 기능보강사업을 실시해 지원한 사실도 확인됐다.

카라는 "지자체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부끄러운 사양산업인 개식용의 수명을 연장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진심으로 그들 식용개농장주들이 걱정된다면, 적극적으로 전업을 유도하고 하루라도 빨리 끔찍한 개농장을 폐쇄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개농장주의 주머니를 채워줄 예산이 있다면 고통속에 살다 비참하게 죽어가는 식용 개농장의 개들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지자체별 식용견 농장 지원 현황.(자료 카라 제공)© News1



wooklee@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